냉해와 가뭄, 폭염 그리고 폭우까지, “올해 농사 어찌까요…”

올 봄에 냉해로 과수의 꽃이 제대로 수정되지 못하고 일찍 떨어졌습니다.
8월 초부터 이어진 폭염에 작물은 제때 자라지 못했는데,
이어서 태풍과 폭우가 한살림 생산지를 덮쳤습니다.

그 어느 때보다 힘겨운 농사.
평생 농사를 지어 온 생산자도 “올해 같은 날씨는 처음이다” 말합니다.

지금 우리가 먹는 과일과 채소는
이런 폭염과 폭우를 뚫고 온
그 어느 때보다 귀한 물품입니다.

한살림 생산자들이 내년에도 생산을 이어갈 수 있도록
적극적인 이용으로 힘을 더해 주세요.

생산과 소비는 하나입니다.